변호사라는 직업

“일부 대학병원 거주자들이 이 병원을 상대로 임금 인상 소송을 제기했다. 나는 내 주민들이 전문가가 될 때까지 집에 갈 수도 없고, 적게 벌 수도 없고, 매우 힘든 고통을 겪을 수도 없다. 하지만 전문가가 되면 1년 안에 외제차를 뽑으라는 말을 들을 만큼 보상을 받게 된다. 처음 소송을 제기했을 때는 ‘몇 년밖에 안 된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더 생각해봐, 의사들이 밤새 일한 일에 대한 비용을 개인적으로 지불하는 것만이 문제가 아니야. 예를 들어 밤에 심장마비가 와서 응급실에 가면 잠을 잘 수 없는 의사가 나를 볼 수 있다고 생각하면 불안해진다. 그들은 개인적인 이익을 위해 소송을 제기했을지 모르지만, 그 결과는 결국 사회적 영역으로 이어진다.

나는 이것이 변호사와 사회의 관계라고 생각한다. 일부 변호사들은 업무와 사회 참여와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생각하지만, 사실 그들이 받은 결정과 결정으로 사회에 계속해서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 ”

변호사 업무
변호사란 갈등이 생기고 법적 판단이 필요할 때 의뢰인을 대신해서 행동하는 사람들이다. 일반적으로 사건을 처리한 변호사의 송우석 변호사 같은 변호사는 법정에서 검사와 좋은 언쟁을 벌이는 것을 연상시킨다. 실제로 법정에서 의뢰인을 변호하는 것은 변호사의 주요 업무 중 하나이지만 변호사의 업무는 법원 밖에서 계속된다.

출처: 필름 [여객](2013년)

한양대 로스쿨(법학전문대학원)을 졸업한 법무법인 김진우 변호사는 변호사로 일한다. 9시 30분쯤 지나면 출근해 그날 밤 소송 메일과 우편 서류를 검토하고 준비를 시작한다. 준비를 하다 보면 법률 자문을 구하는 전화가 걸려오는 경우가 많다. 법률 상담은 변호사의 가장 중요한 업무 중 하나이다. 김 변호사는 소송이 적법하게 진행되기 전에 잠재 고객이 제기한 사건에 대해 상담하는 과정에서 법적으로 해결할 수 없는 문제가 있는 의뢰인과 상담하는 고객을 돕는다고 해서 소송 해결을 부추기는 것은 아니다. 변호사의 역할 중 하나이다. ”

통상 재판일은 일주일에 두 번 정도인데 법정 출석일은 하루밖에 안 된다. 오후에는 기록 검토와 법원에 서류 작성, 사건 담당 고객과 협의하는 등 업무가 이어진다. 대한변호사협회와 지방변호사회에 대한 위원회 참여, 금융 등 전문 분야에서의 연수도 업무의 일환이다. 글쓰기 등 법정 관련 문제 외에도 기업과 개인에게 법률 자문을 제공하는 자문 서비스도 있다. 연례적인 결정으로 상담 여부는 결정되지 않고, 대부분의 변호사들은 변호사와 함께 일한다.